고양이 언어학 - 우리가 미처 몰랐던 고양이의 속마음

고양이 언어학 - 우리가 미처 몰랐던 고양이의 속마음

M 블랙캣 0 1147 3

고양이 언어학

- 우리가 미처 몰랐던 고양이의 속마음


냐옹신나응식 원장 강력 추천!!

EBS <고양이를 부탁해> 시루 편의 솔루션이 된 책!!

 

세상의 모든 고양이는 말을 하고 있다!”

고양이와 평생을 함께해온 음성학 교수의 고양이 언어 해독기

 

b015bf8a36149abefc7672668a25216e_1579066621_122.jpg
저자 주잔네 쇠츠 | 역자 강영옥 | 책세상 | 판형 145*210 | 페이지 340 | 발행일 20200106 

| ISBN 979-11-5931-452-0 (13490) | 정가 14,800  



고양이를 키워본 적이 있거나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고양이의 다양한 울음소리를 유심히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고양이와 함께 생활하다 보면 꼭 소리를 유심히 듣지 않더라도 상황에 따라 고양이가 뭘 원하는지 자연스레 알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스웨덴의 한 음성학자는 사랑하는 고양이들과 더 깊이 대화하고 싶은 마음에 본격적으로 고양이 언어를 연구하기 시작했다. 가장 많이 들을 수 있는 소리 야옹부터 기분 좋은 인사 우르르르”, 경고의 소리 하악”, 발정기에 들을 수 있는 고양이송, 듣는 사람까지 편안하게 만드는 골골송 고로롱고로롱”, 먹이를 잡기 위해 하는 채터링 아카카칵까지 크게 여섯 가지 카테고리로 분류하고, 그 안에 상황별 다양한 소리의 차이를 분석했다. 강압적이고 인위적인 실험이 아닌, 고양이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관찰하여 최대한 과학적으로 분석한 결과다. 이 각각의 소리들은 소리 표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직접 들으며 이해할 수 있도록 QR코드로 수록했다. 또한 고양이 언어뿐만 아니라 다섯 마리의 고양이들과 함께 지내며 알게 된 커뮤니케이션 노하우와 문제 해결 방법을 Q&A 형식으로 담고 있어,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들에게 유용한 팁도 제공한다.

 

  

당신의 고양이는 어떤 말을 하고 있을까?

지금, 고양이 소리에 귀 기울여보자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늘면서 반려견, 반려묘를 어떻게 하면 더 잘 키울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도 점차 커지고 있다. 반려동물이 문제 행동을 할 때 가장 답답한 기분이 드는 것은 아마도 의사소통이 되지 않아서일 것이다. 만약 사랑하는 내 반려동물의 말을 알아들을 수 있다면 어떨까? 반려동물과 좀 더 행복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지 않을까? 스웨덴의 한 언어학자가 이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자신의 전공을 살려 사랑하는 고양이들의 언어를 분석하기 시작했다. 단순히 집사로서가 아니라 학문적인 접근을 통해 고양이의 소리를 언어로 이해하고자 한 것이다. 고양이 사랑꾼답게 그 과정 또한 철저히 고양이친화적으로 진행했다. 인위적인 실험이 아닌 있는 그대로의 고양이를 끊임없이 관찰하며 연구한 것이다. 그렇게 밝혀진 고양이 언어의 비밀을 지금부터 만나보자.

 

야옹이라고 다 같은 야옹이 아니다

여섯 가지 카테고리만 알면 들리는 신비한 고양이 언어

 

흔히 고양이 소리라고 하면 야옹만을 떠올리기 쉽다. 과연 고양이가 야옹이라고만 할까? 고양이를 키우고 있거나 키워본 적 있는 사람이라면 고양이가 얼마나 다양한 소리를 내는지 어렴풋이나마 알고 있을 것이다. 고양이들이 가장 많이 내는 소리는 역시 야옹이다. 관심을 끌고 싶거나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때 보통 야옹하고 운다. “우르르르는 아침에 일어나서 만났을 때, 퇴근 후 집에 돌아왔을 때 기분 좋게 인사하듯 내는 소리다. 그리고 경고의 소리인 하악화났어!”라는 의미보다는 자신의 영역을 지키거나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싶어 가까이 오지 마!”의 의미가 더 크다. 발정기의 암고양이가 내는 소리를 흔히 고양이송이라고 부르는데 이는 수고양이를 유혹하는 소리로, 아기 울음소리와 같은 주파수대라 사람들 귀에 잘 들리는 경향이 있다. “고로롱고로롱은 고양이가 편안할 때 혹은 아플 때 내는 골골송이다. 편안할 때 내는 이 소리는 듣는 사람까지 과학적으로도 듣는 사람까지 힐링이 되는 소리라고 한다. 그리고 끝으로 먹잇감을 사냥할 때 내는 소리인 채터링 아카카칵은 새소리인 짹짹”, 쥐소리인 찍찍으로 변형되기도 하는데 이는 사냥감의 소리를 모방하는 고양이의 성향 때문이라고 한다. 저자는 이렇게 크게 여섯 가지 카테고리로 고양이 소리를 분류한다. 카테고리만 알아도 어느 정도 고양이 소리를 이해할 수 있지만, 각 카테고리 안에 상황에 따른 소리의 변형들을 일일이 나열함으로써 디테일한 설명을 이어간다.

야옹이라고 다 같은 야옹이 아니라 그 안에 다양한 소리의 변형이 있고, 그에 따라 의미도 달라진다. 톤이 올라가거나 내려감에 따라, 또는 입을 벌렸다가 다물며 내는지 다물었다가 벌리며 내는지에 따라서도 소리의 의도가 달라진다고 한다. 정말 고양이가 대화를 시도하고 있는 것만 같아 고양이 소리에 더 귀 기울이고 싶어진다.

 

누구나 쉽게 QR코드로 바로 듣고 이해하는

고양이어 실전 회화 패턴 50

 

우리나라 고양이들은 야옹하지만 미국의 고양이들은 미야옹하고 독일의 고양이들은 미우한다. 정말 고양이들이 다른 소리를 내는 걸까? 물론 소리를 잘 흉내 내는 고양이들이기에 언어권별로 정말 소리의 변형이 생겼을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언어권별로 같은 소리도 다르게 표현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생긴 차이일 가능성이 크다. 이 책에서는 이러한 소리 표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저자가 직접 녹음한 상황별 고양이 소리를 모두 QR코드로 수록해 바로 들어볼 수 있도록 했다. 마치 고양이어 실전 회화 패턴 같다. 50가지 상황별로 다양한 고양이들의 소리를 직접 듣다 보면 어떤 소리를 이야기하는지 더 이해하기 쉽고, 실제 고양이들의 소리와 더 쉽게 매칭할 수 있기 때문에 학습 효과도 크다.

저자에 따르면 고양이는 주인의 목소리를 모방한다고 한다. 주인의 목소리가 허스키하면 고양이도 허스키한 소리를 내고, 주인의 톤이 높으면 고양이도 톤이 올라간다는 것이다. 다른 고양이들의 소리를 들으며 내 고양이의 소리와 어떻게 다른지, 내 고양이의 소리는 어떤지 비교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사례를 통해 쉽고 확실하게 배우는

커뮤니케이션 노하우 및 문제 해결 방법 Q&A

 

두 마리 이상의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면 고양이들이 싸우는 모습을 쉽게 보았을 것이다. 사이좋게 놀던 고양이들도 간혹 수틀리면 싸움이 벌어지는데 이럴 때 누구의 편을 들 수도 없고, 억지로 떼어놓으려다 보면 팔등을 긁혀 피를 보기 일쑤다. 저자는 이럴 때 고양이 언어로 접근해볼 것을 조심스레 추천한다. 저자의 경우 안 돼!”라는 사람의 언어보다 하악!” 하는 고양이 소리에 고양이들이 더 빨리 반응해 싸움을 말릴 수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 방법이 모든 고양이들에게 통하는 것은 아니니 주의가 필요하다. 이렇듯 인간의 언어가 아닌 고양이 언어로 소통해보는 것도 재미있는 커뮤니케이션 방법이 될 수 있다. 고양이가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을 때 고양이 소리를 그대로 따라하면서 고양이의 반응을 살피면 고양이의 의도를 알 수 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이처럼 이 책에는 저자가 다년간 고양이를 키워오면서 경험했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노하우 및 문제 해결 방법을 Q&A 형식으로 풀어 소개하고 있다. 활용도 높은 팁들만 선별했고, 실제 상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덧붙여놓았기에 공감하며 읽다 보면 우리 고양이들에게 적용해볼 팁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b015bf8a36149abefc7672668a25216e_1579067029_813.jpg

 

지은이 - 주잔네 쇠츠

1965년 스웨덴 룬드에서 태어나, 란츠크로나에서 자랐고, 룬드대학교에서 음성학을 연구하며 강의하고 있다. 현재 그녀의 남편 라르스와 함께 동물보호센터에서 입양한 삼둥이 도나, 로키, 터보, 한때 길고양이였으나 부부가 구조해 키우게 된 빔산과 콤피스까지 총 다섯 마리의 고양이와 살고 있다.


옮긴이 - 강영옥

덕성여자대학교 독어독문과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독과에서 공부한 후 여러 기관에서 통번역 활동을 했다.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자 및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물리학자의 은밀한 밤 생활, 자연의 비밀 네트워크, 과학자 갤러리, 웃기는 과학책, 이게 다 뇌 때문이야, 슈뢰딩거의 고양이, 나는 이기적으로 살기로 했다, 상처 주지 않는 대화, 인플레이션등 다수가 있다.

 

추천사 

고양이들과 많이 만나고 행동 수정을 해왔던 저에게도 고양이 언어학속 각각 소리의 파형 및 톤을 통한 분석표는 매우 과학적이며 놀라웠습니다. 저자의 ‘Meowsic’ 프로젝트를 보며 읽는 내내 언젠가는 고양이와 그들의 언어로 이야기를 할 수도 있겠는걸?’ 하는 행복한 상상에 빠질 수 있었습니다. 누구든 이 책을 읽고 나면 고양이 소리에 더 귀 기울이고, 고양이 마음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 잠시 고양이면 좋겠어의 저자, ‘냐옹신나응식 원장


 

차 례 

추천사

프롤로그

 

1장 내 첫 고양이들

2장 초보자를 위한 고양이 언어

3장 야옹 고양이가 가장 많이 하는 말

4장 우르르르 만나서 반가워

5장 으르렁, 하악 저리 가!

6장 고양이송 오늘 널 유혹할 거야

7장 고로롱고로롱 네 곁에 있으면 참 편안해

8장 아카카칵, 깍깍 당장 널 잡아먹을 거야!

9장 내 고양이의 언어 이해하기

10장 고양이에게 말 걸기 Q&A

11장 고양이의 소소한 사건사고 해결법 Q&A

12장 고양이 언어 연구 보고서

 

에필로그 고양이 언어 연구의 미래

감사의 말

부록

상황별 고양이 소리(QR코드 수록)

고양이 소리의 음성학적 분류표

음성학 용어 정리


블랙캣9f8f6c6440983b1d2110cf6405ee7192_1528706654_7041.jpgcatnews@naver.com

기사 투고 및 제보

 

a40320d9936d8c7475520dbd5ec99f49_1578901152_4604.jpg
야옹이신문 축쇄판 2018 Vol.3 사러가기


d594c13a293fd184587a9c55176ae1c4_1557708237_8974.jpg

<span style="box-sizing: border-box; color: rgb(68, 68, 68); f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