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폴레옹을 물리친 퍼그 - 빅토리아시대 셀럽들의 동물 이야기

나폴레옹을 물리친 퍼그 - 빅토리아시대 셀럽들의 동물 이야기

M 블랙캣 1 394 2

나폴레옹을 물리친 퍼그 

- 빅토리아시대 셀럽들의 동물 이야기 


03c9aa6f2a8b87127293180ba2736ace_1554277618_5653.jpg
 

남다른 이야기를 남긴 동물들에 관한 작은 역사 

사람들이 좋아하는 사진이나 인기동영상의 주제는 다양하다. ‘게임’ ‘아이돌’ ‘드라마’ ‘유머’ ‘정치’ ‘먹방’. 그런데 여기에 절대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 것이 동물이 등장하는 사진/영상이다. 특히 개와 고양이는 댕댕이, 냥냥이, 개냥이, 고양이집사 같은 다양한 신조어와 유행을 만들어내며 공감과 사랑을 얻고 있다. 

역사 속에는 현대인 못지않은 동물사랑으로 훈훈한 이야기를 남긴 명사들이 다수 있다. 그들에게 동물은 “단순히 일상의 힘겨움을 나누는 동반자 그 이상의 존재, 동료이자 친구였고, 그들만의 독특한 성격으로 사랑받는 가족의 일원이었으며, 대중에게 끝없는 매혹과 즐거움의 원천”이었다. 흔히 ‘전해지는 이야기’류는 허구거나 과장이 섞이기 마련이라, 그러한 일화를 곧이곧대로 믿기는 어렵다. 반면, 『나폴레옹을 물리친 퍼그』는 철저한 자료조사와 신뢰할 만한 출처를 바탕으로 실제 사건들을 복원해낸, 동물에 관한 색다르고 보기 드문 역사책이다. 


03c9aa6f2a8b87127293180ba2736ace_1554277724_4214.jpg
 

이런 독특한 역사책은 누가 썼을까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캘리포니아대학교에서 법학 박사학위를 받은 미미 매슈스의 직업은 변호사다. 어릴 때부터 엄청난 독서광이었던 미미는 글자로 된 것이라면 종류를 가리지 않고 무엇이든 닥치는 대로 읽는 습벽을 가졌다. 그리고 제인 오스틴, 브론테 자매, 엘리자베스 개스켈 등 빅토리아시대 여성작가들의 소설을 너무도 사랑했다. 이러한 개인적 관심으로 미미는 18~19세기의 각종 문서—책, 편지, 소송기록, 신문과 잡지의 기사—들을 뒤져 다양한 분야—동물, 예술, 골동품, 패션, 미용, 페미니즘, 법률 등—의 엉뚱하고 기이한 이야기들을 수집했다. 『나폴레옹을 물리친 퍼그』는 그 결과로 나온 그녀의 첫 책이다.

책을 읽다보면, 수많은 증거자료들을 뒤져 단서를 찾아내고 이를 바탕으로 치밀하게 사건을 재구성해내는 솜씨가 사뭇 법조인의 냄새를 풍기기도 한다. 하지만 미미가 이러한 역사책을 쓰게 된 가장 큰 원동력은 바로 자신의 사랑하는 반려동물들이다. 유년기부터 늘 동물들을 키웠으며, 지금도 안달루시안 마장마술 말, 셰틀랜드 쉽독 둘, 샴 고양이 둘과 함께 살고 있는 사람으로서, 동물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가진 독자들과 즐거움을 공유하고자 이 책을 썼다고 저자는 말한다. 

진지한 사학자에게 ‘애완동물’은 역사서의 주제가 되기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단지 쓸모 있는 ‘가축’이나 ‘식량’으로가 아닌, 인간과 정서적 유대관계를 맺어온 동물들은 예전에도 분명 있었다. 무릇 역사가 인간의 문명과 그 전개양상을 추적하는 학문이라면, 여기에 인간과 더불어 살아간 동물들의 역사를 포함시키지 말아야 할 이유는 없다. 


03c9aa6f2a8b87127293180ba2736ace_1554277777_4633.jpg
 

명사와 반려동물의 애틋한 친교

저자는 책에 등장하는 동물들을 7개의 카테고리로 분류했다. 개, 고양이, 말과 가축, 새, 토끼와 설치류, 파충류와 물고기, 기이한 애완동물. 그중 가장 자주 등장하는 동물은 개인데, 그 이유는 개의 친화력과 충성심 때문이라고 쉽게 짐작해볼 수 있다. 맞는 말이지만, 그 외에 다른 이유들도 있다. 18~19세기에는 특히 귀족부인들 사이에 퍼그가 대유행이었으며, 빅토리아여왕이 유별난 동물애호가였던 것도 적잖이 작용했다. 반면, 고양이는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애완동물이었다. 별나고 호사스러운 보살핌을 받은 한편, 불쾌감을 자아내거나 종종 대중의 분노를 샀다. 고양이에 대한 인식이 크게 개선된 것은 1871년 수정궁에서 개최된 최초의 ‘캣쇼’ 덕분이지만, 당시 캣쇼의 진행방식에 문제가 없었다고는 할 수 없다. 

『나폴레옹을 물리친 퍼그』에 소개된 18~19세기의 반려동물에 얽힌 사연들을 보면, 지위나 신분의 고하를 막론하고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애완동물에게 극진한 애정을 쏟았음을 알게 된다. 다만 그러한 일화가 후대에까지 널리 알려진 경우는 대개 유명인사의 동물 이야기인데, 이는 단지 그 인물의 행적에 대한 기록이 더 많이 남겨졌기 때문일 것이다. 조제핀의 퍼그 ‘포춘’과 나폴레옹의 악연. 앨버트 왕자의 기품 있는 반려견 ‘이오스’. 『폭풍의 언덕』의 히스클리프와 같은 존재였던 에밀리 브론테의 개 ‘키퍼’. 빅토리아시대 독신여성들의 유별난 고양이 장례식. 에드거 앨런 포의 시에 영감을 준 찰스 디킨스의 까마귀 ‘그립’. 밭을 갈다 무너진 굴에서 튀어나온 생쥐를 보고 명시를 쓰게 된 로버트 번스의 사연 등이 그러하다. 

하지만 개나 고양이는 물론이고 말과 닭에 까마귀까지, 책에 소개된 뜻밖의 동물들이 자신의 주인-친구와 나눈 우정과 사랑은 오늘날의 독자들에게도 깊은 울림을 안겨준다. 주인이 죽자 슬픔에 잠겨 식음을 전폐한 개와 고양이들, 남북전쟁 때 주인을 따라 전장에 나가 매일 달걀 1개씩을 낳아주었던 애완닭 ‘비디’, 수년 전 도둑맞은 당나귀가 우연히 길에서 만난 주인을 알아보고 기뻐 날뛴 이야기 등. 그 밖에도 피커딜리의 염소, 토끼의 기차요금, <근면한 벼룩들> 순회공연단의 서커스 벼룩 같은 기상천외한 일화들은 흥미와 더불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한다.


03c9aa6f2a8b87127293180ba2736ace_1554277914_2553.jpg
 

작가소개

미미 매슈스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캘리포니아대학교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은 미미는 글자로 된 것이라면 종류를 가리지 않고 닥치는 대로 읽는 습벽을 가졌으며, 빅토리아시대 여성작가들의 소설을 너무도 사랑했다. 하여, 개인적 관심으로 18~19세기의 각종 문서—책, 편지, 소송기록, 신문과 잡지의 기사—들을 뒤져 다양한 분야—동물, 예술, 골동품, 패션, 미용, 페미니즘, 법률 등—의 엉뚱하고 기이한 이야기들을 수집했다. 『나폴레옹을 물리친 퍼그』는 그 결과로 나온 그녀의 첫 책이다. 

미미의 빅토리아시대 사랑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19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한 로맨스소설 《The Lost Letter》(2017)로 소설가로 데뷔, 연이어 4편의 빅토리아 시대 역사소설을 집필했으며, 그중 『The Matrimonial Advertisement』(2018)는 《USA 투데이》 선정 베스트셀러에 등극했다. 명실 공히 빅토리아시대 전문가로 알려 진 미미는 잡지 《버스트BUST》에 빅토리아시대를 주제로 한 칼럼을 연재했고, <빅토리안 웹Victorian Web> <빅토리안 컬처 저널Journal of Victorian Culture> 《스미스소니언 매거진》 《파리스 리뷰》 등에 글이 인용 또는 게재되었다. 최근에는 미국 고등학교와 대학에서 영문학과 역사학 강의에 미미의 글이 교재로 사용되고 있다. 글을 쓰고 있지 않을 때는 변호사로 일하며, 캘리포니아에서 가족들, 그리고 안달루시안 마장마술 말, 셰틀랜드 쉽독 둘, 샴 고양이 둘과 함께 살고 있다. 


이혜인(옮긴이)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어과와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번역학과 한영전공을 졸업하고, 현재 출판계에서 일하며 번역을 겸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민주주의를 위한 아주 짧은 안내서』가 있다.


미미 매슈스 (지은이), 이혜인 (옮긴이) | 출판그룹 스윙벤드 | 296쪽 | 153*218mm | 979-11-86661-41-3 (03900) | 16,000원   



블랙캣9f8f6c6440983b1d2110cf6405ee7192_1528706654_7041.jpgcatnews@naver.com

기사 투고 및 제보



fa73c9eed0fbf3dad98d271eb1cf35c8_1555033353_6987.jpg
고양이별에서 지구정복슈퍼캣페스타를 향하여 출발
냥덕들을 위한 고양이축제 지구정복 슈퍼캣페스타 바로가기 

 

fa73c9eed0fbf3dad98d271eb1cf35c8_1555033459_1891.jpg
지구정복을 위한 고양이별 요원으로 변신하라

지구정복슈퍼캣페스타 관람안내 바로가기


20a09ce674d6d5cdaafbd8e47700a130_1550538203_5871.jpg
지친 내 영혼에 고양이가 찾아 와 위로를 건네주었다.

고양이에세이 - 고양이는 알고 있지 (원아 작가)   


6afe38a5852fe33ee92dd24778da533c_1542936667_557.jpg
야옹이 신문 정기구독 하는 법이다냥~  

1 Comments
11 선이콩콩 04.03 22:11  
빅토리아 시대 매니아들에게도 인기 많을 책인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