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구할배의 매력이 이렇게나 대단합니다.

맹구할배의 매력이 이렇게나 대단합니다.

8 여울맘 11 408 2

어제 잠깐 친정 엄마집에 다녀왔어요.

맹구할배가 손님 맞이 제대로 해주시더라구요~


너무나 사랑스러운 맹구 할배 ♥

친정 엄마집에서 몇년은 같이 산 가족처럼

거실에 떠억 하니 누워 온갖 애교 발산~


너무나 사랑스러워 미치겠어요.

어쩜 이리도 성격이 좋으신지.

살살 녹아요 녹아 ♥~♥


엄마는 저를 보시자마자

맹구할배의 폭풍칭찬을 늘어놓으셨습니다.


"말귀를 얼마나 잘 알아듣는지 사람인가 싶다"

"하지 말라고 하면 절대 안해 절대"

"엄마만 졸졸졸 쫒아다니고 얼마나 수다스러운지 몰라"

"볼일보러 나갈때는 꼭 맹구한테 다녀올게 놀고있어 라고 말해줘야해! 안그러면 문앞에서 계속 기다리고 있어!"


집안에서는 절대 동물은 안된다고 하시던 엄마 맞으시나요~

고양이털때문에 질색하시던 우리 엄마 맞으시나요~? ㅋㅋ


맹구할배로 인해 엄마얼굴에 웃음이 끊이질 않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는길에 엄마는 문앞에서 저에게 당부까지 하시더군요


혹시나 엄마 없을때 집에 들렀다가거든 맹구한테

"다녀올게 기다리고 있어~ 라고 하지말고 잘 놀고 있어!! 라고 꼭 말해줘야한다~!!"


문앞에서 돌아올때까지 꼼짝 않고 기다리고 있을 맹구할배가

안쓰럽고 걱정되시는가 봅니다.


맹구할배덕분에 친정집에 모이면 더 즐겁고, 웃음이 끊이질 않아요*^^*

이렇게 냥이가 대단합니다.

사람도 한순간에 변화 시킬 수 있는 정말 대단한 존재입니다.

이렇게 사랑스러운 아이들을 어찌 우리가 외면할 수 있겠습니까요~

더욱더 아이들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자 이제부터 맹구할배의 사랑스런 모습 봐주시지요~*^^*

869aec105f12cc3d0c4454ebeef9f73c_1550108180_3595.jpg
869aec105f12cc3d0c4454ebeef9f73c_1550108181_2726.jpg
869aec105f12cc3d0c4454ebeef9f73c_1550108181_5077.jpg
869aec105f12cc3d0c4454ebeef9f73c_1550108181_7183.jpg
869aec105f12cc3d0c4454ebeef9f73c_1550108181_9748.jpg 




11 Comments
11 선이콩콩 02.14 18:25  
울 엄니는 ...ㅠㅜ
어쩔 땐 저희 남매 키운게 기적인 분 ㅋ
8 여울맘 02.15 08:53  
딸 다섯에 딸들의 손주 손녀들까지 쉴틈이 없으셨던 울 엄니는
육아담당은 이제 끝났느니라 이제 니들이 알아서 키워라
이 엄니도 이제 나이 들어 힘들다~ 선포하셨어요~
이제 대학생이 되어 졸업을 앞둔 조카들도 있고, 사춘기에 접어든 초등학생도 있고
이제 다 크다보니 울엄니도 자연스레 해방되셨는데 아무래도 쉴틈없이 흘러가던 시간들이
지금은 적적하시지 않을까 했는데 때마침 이렇게 맹구 할배를 만나셨네요 ^^
맹구할배 재롱에 심심치 않으신 울엄니 요즘 아주 웃음이 떠나질 않으세요~ ^^
11 선이콩콩 02.15 09:16  
저희 엄니는 워낙 동물이고 식물이고 관심이 없으셔서... 멀쩡하게 자란 화초가 없으며 온가족이 동물을 좋아하는데 엄니만 싫어하시고 등 뭔가 키우는 게 적성에 안 맞는다고 하시는 분 ㅋ
반대로 외삼촌은 삼신할배!
화초도 동물도 어마무시하게 번식!
앵무새 커플의 알을 집에서 자연부화에 성공 시키셨죠!
8 여울맘 02.15 09:19  
오마나 세상에~~ 자연부화 그거 정말 어려운건데 말예요~
저도 식물을 잘 못키워서 선인장 종류의 다육이 몇개만 키우고 있는데
요즘 그 다육이들 마져도 시들시들한것이 볼날도 얼마남지 않을것 같어요 ㅠ,ㅠ
다육이 들일때 여울이가 무사히 둘지 걱정이 됐는데 여울이는 눈으로만 보며 잘 지켜줬지만
집사가 지켜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ㅠ.ㅠ
M 나루코 02.14 18:42  
저렇게 애교도 많은데, 할배라는 말이 잘 안 어울림....
8 여울맘 02.15 08:56  
이빨도 부러지고 빠지고,, 근데 외모는 어찌나 귀욤귀욤하시는지 할배라는 말이 정말 안어울려요 ㅋㅋㅋㅋ
맹구아찌라고 불러드릴까요~?
울 언니는 할배라는 말 싫다고, 정확한 나이도 모르는데 할배 아닐 수도 있담서
자꾸 맹구오빠라고 불러요.
11 선이콩콩 02.15 09:16  
앗 오빠는 콩깎지 ㅋㅋㅋ
M 나루코 02.15 12:49  
맹구오빠 재밌어요. 찬성!
8 여울맘 02.15 13:16  
ㅍㅎㅎㅎㅎ 그럼 맹구오빠로 할까요? ㅋㅋㅋ
좋습니다 그까잇꺼 뭐 오빠라고 불러드리죵 ㅋㅋㅋㅋㅋ
맹구오빠 더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시라고 오뽜~라고  불러드릴게여
M 나루코 02.15 13:30  
오빠를 모시는 어머니도 더 젊어지시네요. ㅋㅋㅋ
8 여울맘 02.15 13:34  
ㅍㅎㅎㅎㅎㅎ 그렇게 되는건가요~ 여러모로 좋으네여. 맹구오빠!!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