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고양이영화제' 올해의 캣맘으로 '찰카기' 김하연 작가 선정

M 블랙캣 2 392 1

'2018 고양이영화제' 집행위원회길고양이 활동가에게 감사의 뜻 전하기 위해 올해의 캣맘’ 시상

- 김하연 작가서울 관악구 봉천동&신림동 캣맘으로 활약하며 길고양이 인식 개선 앞장서

 

ac89fb30bd1f06af6502c2a58a2422c2_1541383371_6291.jpg
 

환경재단(이사장 최열)이 길고양이 사진작가’ 김하연 작가를 올해의 캣맘으로 선정오는 11 9(서울극장에서 열리는 ‘2018 고양이영화제’ 개막식에서 시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의 캣맘으로 선정된 김하연 작가는 지난 2003년부터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과 신림동 인근 길고양이들을 돌보는 이른바 캣맘으로 활동길고양이 인식 개선을 위해 사진전 개최 및 강연에세이 출간 등의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인물이다.


ac89fb30bd1f06af6502c2a58a2422c2_1541383408_5338.jpg
▲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중인 김하연 작가

  

<2018 고양이영화제집행위원회는 인간과 동물의 공존을 다루는 영화제 취지에 맞게 길고양이가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힘쓴 인물의 노고를 치하하고자 올해의 캣맘을 선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이어 김하연 작가는 길고양이들의 생활뿐 아니라 시민들의 인식 개선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했기에 우리 사회 캣맘들에게 상징적인 의미가 될 것이라며 “’2018 고양이영화제 집사위원회(집행위원회)’에서 김하연 작가를 만장일치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찰카기란 예명으로 잘 알려진 김하연 작가는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매일 아침 길고양이들에게 아침 식사를 배달하고 이들의 험난한 삶을 카메라에 담아왔다또한, ‘길에서 태어났지만 우리의 이웃입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와 포스터를 만들어 보급했으며강연 찰카기의 썰을 꾸준히 진행해 길고양이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김하연 작가는 길고양이 사진 에세이 <하루를 견디면 선물처럼 밤이 온다>, <어느새 너는 골목을 닮아간다>를 출간했으며 2014<화양연화>, 2016 <구사일생>, 2017 <너는 나다>라는 이름의 사진 전시회를 진행한 바 있다.

 

ac89fb30bd1f06af6502c2a58a2422c2_1541383484_6502.jpg
관람객에게 사진 취지를 설명중인 김하연 작가 


한편오는 11 9(열리는 <2018 고양이영화제개막식에 수상자로 참석할 예정인 김하연 작가는 11 10() <2018 고양이영화제프로그램 일환으로 진행되는 정책토크’ 패널로도 참석해 한국 길고양이들의 열악한 생존 환경과 정책의 문제점을 진단하며 대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2018 고양이영화제 소식 알아보기


9f8f6c6440983b1d2110cf6405ee7192_1528706654_7041.jpgcatnews@naver.com

기사 투고 및 제보


6cdb2091e87bd1000f08619862664a68_1538624240_0283.jpg
야옹이 신문 정기구독 하는 법이다냥~


2 Comments
1 해랑919 11.05 12:49  
시상받아 마땅한 분이시지요 ^~^b
M 블랙캣 11.05 13:34  
제 가족일처럼 기쁩니다.